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대통령 경호처 과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6일 오후 3시 10분께부터 청와대 경호처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진주 본사, 경호처 과장 A씨와 A씨의 형인 현직 LH 직원 B씨의 자택 등 4곳에 수사관 11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A씨는 2017년 9월께 B씨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경기 광명시 노온사동의 토지 1888㎡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LH 현직 직원이자 형인 B씨와 함께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A씨는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LH 내부 정보가 토지 거래에 사용됐는지, 형제가 어떤 정보를 주고받았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통령경호처는 "소속직원 3기 신도시 투기의혹 관련한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대해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