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실리콘밸리 비즈니스 포럼, 첨단기술 투자유치 시동

광주시와 실리콘밸리 비즈니스포럼(SVBF)이 첨단 기술 국제 네트워크 구축과 투자 유치를 위해 손을 잡았다.

광주시와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6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실리콘밸리 비즈니스포럼(SVBF)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다음 달 중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주제로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열고 합작 투자 유치, 중장기적 협업 사업 등을 추진한다.

SVBF는 한솔섬유 대표이자 뉴패러다임 인스티튜트(NPI) 대표인 문국현 회장과 실리콘 밸리에 기반을 둔 벤처 투자회사 라이징 타이드 펀드(RTF) 오사마 하사나인 회장이 함께 만든 포럼이다.

국내와 실리콘밸리 기업 간 네트워킹을 통해 해외 시장 진출, 기술 이전, 합작 투자 등 가교 구실을 하고 있다.

문국현 SVBF 공동회장은 "배터리는 전세계에서 반도체 다음으로 뜨거운 분야"라며 "과감하게 미래 기술을 도입하는 데 앞장서는 광주시와 실리콘밸리 사이에 네트워크가 구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