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6일 육군 해강안(海江岸) 경계 감시장비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지난 1일에도 장비 납품업체와 사건 연루자 거주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군은 지난해 전국 해강안에 모두 215대의 감시장비를 설치하는 '경계 과학화 사업'을 진행했다.

경찰은 관련 업체가 이 장비를 해외에서 들여와서 국산으로 위장해 납품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회 국방위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방부가 들여온 과학화 감시체계 장비 일부가 중국에서 만든 사실상 '짝퉁 국산 카메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육군본부는 작년 3월 국내 S업체와 218억원의 '해강안 경계 과학화 구축 사업' 납품계약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S업체는 직접 제조한 감시카메라 215개를 경기 일부를 포함한 전방 지역에 설치하기로 했다.

하지만 S업체가 군에 제출한 제품 소개 자료는 중국 카메라 제조사인 Z업체의 제품 사진을 짜깁기했고, 카메라의 설계 도면까지 그대로 베꼈다고 하 의원은 주장했다.

경찰청은 "업체 선정과정과 납품 내역 등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