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공공기관-기업 공동출자…장애청년 30여명 정규직 고용

국내 1호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푸르메여주팜'이 6일 문을 열었다.

국내 첫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 '푸르메여주팜' 개장

푸르메여주팜은 이날 4천200㎡ 규모의 스마트농장(유리온실)에 방울토마토 1만본을 식재하는 행사를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민간이 주도한 기존 장애인표준사업장과 달리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기업과 협력해 설립한다.

오학동 47 일원 1만2천883㎡ 규모의 푸르메여주팜은 전국 최초의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여주시(2억원), 한국지역난방공사(3억원), 푸르메소셜팜(5억원)이 공동으로 출자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SK하이닉스가 농장 설립과 함께 판로를 지원한다.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을 둔 이상훈(68)·장춘순(64)씨 부부가 2019년 3월 30억원 상당의 사업장 부지를 기부했다.

푸르메여주팜은 지난해 12월 장애 청년 15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했으며 인턴교육을 받는 16명도 다음 달 정규직으로 고용할 계획이다.

장애인복지법과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정한 등록장애인 또는 상이 등급에 해당하는 만 18∼34세 청년들이다.

스마트농장에 이어 다음달에는 버섯재배·가공시설(500㎡)이 완공되고 교육실 등 복합시설(330㎡)과 카페(720㎡)도 차례로 들어설 예정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등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한다"며 "푸르메여주팜이 전국에서 모범이 되는 사업장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는 2억원 출자에 이어 올해 경기도일자리정책마켓 응모에 선정돼 받은 보조금 1억8천500만원을 인건비로 지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