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카이스트·포스텍과 함께 미래전략 수립한다

경북도는 6일 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과 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도 미래전략기획단과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은 미래 이슈 연구와 전략 수립에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교류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은 미래전략 교육 및 연구기관으로 2013년 설립했다.

미래전략기획단은 지난 2월에는 포스텍 박태준 미래전략연구소와도 업무협약을 했다.

도는 이들 기관과 협력해 인공지능, 빅데이터, 바이오, 나노기술 관련 신산업을 발굴하고 인구감소 및 고령화 대응 방안,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과 파급효과 극대화, 인공지능 교육도시 구축 등 미래 프로젝트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민석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기술발전에 따라 사회 변화 속도가 빨라지고 분권화 흐름으로 지역 차원에서도 미래전략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지역사회를 선도할 장기 과제를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