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온실가스인 메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국내서 발견

울산광역시의 습지에서 주요 온실가스인 메탄(CH4)을 분해할 수 있는 메탄자화균 2균주가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윤석환 카이스트 교수진과 공동연구를 통해 메틸로모나스(Methylomonas) JS1'와 '메틸로시스티스(Methylocystis) MJC1' 등 메탄자화균 2균주를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메탄은 지구 온난화 잠재력이 이산화탄소와 비교해 약 21배 큰 것으로 알려진 주요 온실가스다.

메탄자화균은 메탄을 메탄올(알코올)로 분해해 에너지원으로 살아가는 세균으로, 메탄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연구진은 울산의 이탄습지인 무제치늪에서 메탄자화균을 발견했다.

이탄습지는 유기물이 잘 분해되지 않고 토양층에 쌓여 있는 습지를 뜻한다.

메탄자화균은 이런 이탄습지처럼 산소가 없는 토양에서 만들어지는 메탄의 90%까지 분해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메탄자화균은 약 60종이 학계에 보고됐다.

연구진이 발견한 메탄자화균 2균주는 메탄뿐만 아니라 유해화학물질인 염화비닐도 분해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염화비닐은 플라스틱, 파이프 등에 주로 사용되는 폴리염화비닐수지의 원료로, 분해가 쉽지 않아 환경오염을 일으킨다.

연구진은 올해 상반기 내로 관련 특허를 출원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