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등 6개 기관이 폐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위해 협업한다고 6일 밝혔다.

SK종합화학과 정부기관인 부산항만공사, 부산관광공사, 사회적 기업인 우시산, 이노버스, 세이브더칠드런은 전날 '부산항 더 착한 자원순환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기업들은 부산항에 입항하는 선박과 부산 주요 관광지에서 수거한 폐플라스틱으로 재활용 제품을 생산·판매한다.

판매 수익을 취약 계층에게 기부하는 자원순환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사회적 기업 우시산과 이노버스는 SK이노베이션이 육성·지원하는 기업으로, 폐플라스틱 등 자원 재활용 사업을 한다.

SK종합화학 측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협력 모델을 확대해 친환경 사업으로 만들고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SK종합화학 등 6개 기관·기업, '부산항 자원 순환' 협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