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2년전 폐교된 용인 기흥중 체험·연수·놀이 공간으로

학생 수 감소로 폐교한 학교 건물을 활용해 만든 전국 첫 학생스포츠센터가 경기도 용인에 문을 열었다.

"놀면서 체력 증진"…폐교 활용한 학생스포츠센터 첫 개소

경기도교육청은 도내 학생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경기학생스포츠센터'를 건립해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경기학생스포츠센터는 4개 층 연면적 6천495㎡ 규모로, 22개의 다양한 체험 및 연수·연구 공간으로 조성됐다.

층별 시설은 ▲ 1층 바이크레이싱존·융복합스포츠 콤플렉스 ▲ 2층 미디어실·라커룸 ▲ 3층 4개의 GX룸·스포츠 창작실 ▲ 4층 원형경기장·풋살장(스타디움) 등으로, 한 공간당 최대 일반 교실 4개 크기로 마련됐다.

각 공간에 준비된 농구, 축구, 스피닝 등 스포츠 종목별 체험 장비들은 카메라나 빔프로젝터 등 디지털 기기와 연결돼, 학생들이 친구들과 게임을 하듯 신체활동을 즐길 수 있다.

"놀면서 체력 증진"…폐교 활용한 학생스포츠센터 첫 개소

페달을 열심히 구르면 스피닝 자전거의 동력으로 움직이는 미니 레이싱카들이 경주하는 식이다.

이외에도 크로스핏·기계체조·요가·필라테스·폴댄스 등 취향에 맞는 활동을 고를 수 있다.

각 체험장에서 측정된 학생별 체력과 경기성과 등은 센터 입장 시 착용한 손목밴드 기기를 통해 모두 저장되고, 향후 체력 향상 추이를 장기적으로 비교 관찰할 수 있다.

또 유튜브 등 영상 제작에 관심이 많은 학생을 위해 활동 모습을 체험장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한 뒤, 편집할 수 있는 시스템도 완비됐다.

"놀면서 체력 증진"…폐교 활용한 학생스포츠센터 첫 개소

학생스포츠센터는 폐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학생에게 환원한 전국 첫 사례다.

구도심 지역 학생 수 감소로 2019년 2월 폐교한 기흥중학교 건물을 1년여간 공사해 새로운 교육시설로 탈바꿈한 것이다.

운동장 및 급식실 부지는 용인시에 무상임대해 현재 체육관 및 수영장, 지하 주차장과 지상 공원화 공사가 진행 중이다.

학생스포츠센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당분간 체험 시간을 오전, 오후 각 3시간씩으로 나눠 소규모로 운영할 계획이다.

학생뿐만 아니라 가족 단위 지역주민도 신청하면 체험할 수 있다.

"놀면서 체력 증진"…폐교 활용한 학생스포츠센터 첫 개소

경기도교육청 학생건강과 김규성 장학사는 "최근 수년간 저 체력 및 비만 학생 비율이 소폭 증가하고 있는 데다 작년 코로나19 상황까지 겹쳐 학생들의 체력 저하 문제가 중요 과제가 됐다"며 "학생들이 재밌는 신체 놀이를 하며 자연스럽게 체력을 키울 수 있도록 센터 공간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경기북부지역에도 폐교를 활용한 학생스포츠센터 건립을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