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등 3개 기업 1조5천억원 투자

충북도, 음성군, 충북개발공사는 6일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한국자산에셋운용, 대우건설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투자협약을 했다.

충북도, 음성에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협약

이들 3개 기업으로 구성된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컨소시엄은 2024년까지 음성군 맹동면 맹동인곡산업단지 내 8만5천㎡ 터에 3만㎡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총사업비는 1조5천억원이다.

이 발전소는 200㎿급으로 현재까지 도내에 들어선 연료전지 발전소 중 가장 크다.

2024년 하반기부터 가동되면 연간 1천700GWh의 전기 생산이 가능하다.

이는 약 50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이다.

충북개발공사는 발전소 건설사업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서둘러 맹동인곡산단을 조성하고, 충북도와 음성군은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맹동인곡산단은 지난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받았다.

충북도는 이곳을 태양광,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RE100 스마트 사업' 특화단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RE100(Renewable Energy 100%)은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겠다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