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방과 후 강사들 "돌봄난 심화…저학년 방과후 재개해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방과후강사노동조합은 6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 당국은 수도권 지역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후수업만이라도 전면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강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도권 지역의 방과후학교는 지난해 2월부터 중단돼 지금까지 정상적으로 이를 운영하는 학교는 20.8%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청이 방과후 수업 재개를 권장하고 있지만 학교장 재량이라며 단위 학교에서 운영을 거부하는 실정"이라며 "가정 돌봄이 어려운 아이들과 저소득층 학생들은 돌봄난과 사교육비 증가에 내몰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노조가 수도권 초등학생 학부모 1천5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 따르면 71.8%가 방과후학교 중단 혹은 부분 운영으로 '사교육비가 늘었다'고 응답했다.

늘어난 사교육비 규모는 10만원∼20만원 미만(21.2%), 20만원∼30만원 미만(19.8%), 30만원∼40만원(13.9%) 등 순이었다.

소득이 200만원 이하인 저소득층 가운데 76.5%가 '방과후학교 중단으로 사교육비가 늘었다'고 답해 소득 800만원∼1천만원의 고소득층(57.5%)보다 훨씬 더 많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방과후강사노조 관계자는 "설문 결과 수도권 지역 학교가 편파적인 조사나 아예 조사도 없이 방과후학교 운영 여부를 결정하는 경우가 40%대로 집계됐다"며 "앞으로 방과후학교 운영 여부는 반드시 학부모 수요 조사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