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접종 허위서류 적발…일부는 관광객 신분
'몰양심' 중국인들, 필리핀서 코로나 백신 맞으려 서류 위조

필리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맞으려고 서류를 위조한 비양심적인 중국인들이 현지 보건 당국에 적발됐다.

6일 일간 필리핀스타에 따르면 마닐라 경찰청은 스자량 등 6명의 중국인들이 백신 우선 접종을 위해 서류를 위조한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다.

이들은 지난 4일 세르지오 오스메나 고등학교에서 동시 질환을 앓고 있는 현지인 우선 접종 대상자들과 함께 백신을 맞으려고 줄을 섰다.

마닐라 보건 당국은 이들이 가지고 있던 처방전과 증명서 등을 미심쩍어하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또 현장에 같이 있던 필리핀인 3명도 경찰에 넘겼다.

경찰은 이민국 및 주필리핀 중국대사관과 공조해 중국인들의 신분을 파악중이다.

마닐라 경찰청 관계자는 "이들 중 일부는 관광객 신분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필리핀은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가 되려고 장애인 증명서를 위조하는 사례들이 빈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로니 옹 하원의원은 백신 접종소에서 장애인 증명서를 제시하는 시민들 중 상당수가 건강하고 장애가 없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국이 이런 사기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는 한편 새로운 증명서를 발급하고 장애인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