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요양시설 집단감염 감소…접종 효과일 가능성"
"접종자에 대한 제한 완화 조치 논의 중"
당국 "상반기 1천만명 이상 백신 맞으면 코로나 확산 일부 제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백신 접종이 계획대로 잘 이뤄지면 코로나19 확산세를 제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6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상반기 중 1천만명 이상의 백신 접종을 이루면 완벽하지는 않지만, 감염 확산을 제어할 수 있는 최소한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연일 500명을 넘나드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다시 한번 유행이 찾아오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높아진 데 대해서도 상황 진단을 내놨다.

윤 반장은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이동량 증가, 집단감염 발생이 4차 유행으로 가는 위험요인"이라고 짚으면서도 "백신 접종률이 외국에 비해 낮긴 하지만, 요양시설·요양병원 등의 1차 접종을 거의 완료한 것은 희망적 요소"라고 말했다.

당국 "상반기 1천만명 이상 백신 맞으면 코로나 확산 일부 제어"

이어 "최근 요양시설 집단감염이 줄어든 것은 조기에 선제 검사를 한 영향도 있으나, 백신 접종 효과일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1천200만명을 대상으로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게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전날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상반기 1천200만명 접종, 11월 집단 면역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을 마친 개인이나 집단 접종을 한 시설에 대해 자가격리 등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논의에 들어갔다.

윤 반장은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 대해 얼마나 완화할 것인지, 집단 접종을 한 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어떻게 조정할 것인지 등을 포함해 백신 접종 이후 필요한 조치들에 대해 전반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자의 경우,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과 똑같이 쇼핑이나 미용실 방문 등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