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행복캠퍼스' 운영…400억 들여 총 23개 사업 추진

경기도가 5060 중장년 세대를 위해 교육부터 일자리, 건강까지 챙기는 종합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6일 중장년층을 위한 ▲ 평생교육 ▲ 재취업 ▲ 건강·여가 복지 등을 골자로 한 '2021년 경기도 중장년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경기도, 5060 중장년층 노후대비 교육·재취업·건강 챙긴다

우선 전국 광역지자체 처음으로 강남대(남부)와 대진대(북부)에 '경기 중장년 행복캠퍼스'를 설치해 상담, 재사회화 및 창업 교육, 노후 준비, 커뮤니티 활동 공간 등 총 12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인생 2막의 퇴직 중장년이 기존 경력과 지식을 활용해 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관 등에서 비영리 봉사 성격의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의 중장년 일자리센터를 통해 맞춤형 재취업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소득 중심의 일자리도 제공한다.

아울러 활기찬 노후를 보낼 수 있게 모바일앱을 활용해 영양·운동·건강을 관리해주는 '중장년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와 중장년 1인 가구가 소외되지 않고 사회적 교류를 이어갈 수 있도록 '중장년 수다살롱'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도는 이를 위해 23개 사업에 도비 180억원을 포함해 총 400억원을 투입한다.

2020년 말 기준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 경기도 내 중장년 인구는 316만명으로 전체의 23.6%를 차지한다.

이 국장은 "중장년은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기 어려웠고 자녀와 부모를 부양하느라 본인의 노후를 준비하지 못한 세대인데, 코로나19로 또 다른 위기에 처한 세대"라며 "그동안 생애주기별 지원정책에서 상대적으로 제외됐기에 건강하고 안정적인 노년기를 맞이할 수 있게 지원정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