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민간병원의 일부 병상을 응급 정신질환자 치료와 보호를 위한 공공병상으로 확보해 24시간 응급대응에 나섰다.

경기도, 4개 민간병원에 정신질환자 응급입원용 공공병상 운영

도는 지난달 22일부터 연세서울병원(안산), 화성초록병원(화성), 의정부힐링스병원(의정부) 등 3곳의 병상 1개씩을 정신응급 공공병상으로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정신질환 응급환자는 자살 시도, 타인 상해 우려로 입원 치료가 필요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병원 내 감염 우려 등을 이유로 정신의료기관 이용이 기피되고 있다.

또 민간병원에서 정신질환자를 위해 응급 병상을 상시 비워두기가 어려운 만큼 3∼4일간 소요되는 응급 입원, 전원 조치 등의 과정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도는 공모를 거쳐 올해 민간 의료기관의 병상 4개를 응급 정신질환자 치료 공공병상(병상당 5천800여만원 지원)으로 확보했다.

1차 선정된 3개 병상은 현재 가동 중이며 1개 병상은 추가로 선정할 예정이다.

민간병원 내 공공병상의 입원하려면 경찰 등을 통해 '정신과적 응급' 상황이 확인되면 경기도 정신건강복지센터 응급대응팀이 초기 선별과 적합성 평가 후 공공병상으로 인계한다.

입원 환자에게는 정신과적 입원 유형에 따라 적정한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퇴원 후에도 추적 관리한다.

도는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정신질환자에 대한 응급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도 의료원 수원병원 음압병동을 활용해 '응급 정신질환자를 위한 24시간 선별진료소'(작년 196명 입원)를 운영 중이다.

류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앞으로도 자해나 타인 상해 위험이 있는 정신과적 응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