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생 460명·해외유입 18명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일 0시 기준 47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일 0시 기준 47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는 가운데 6일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에 이어 4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집계된 확진자 수가 478명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10만6230명으로 늘었다.

전날(473명)보다 5명 더 늘면서 이틀 연속 400명대 후반대를 이어갔다. 지난달 30일 이후 계속 500명대를 유지하다가 400명대로 내려왔지만, 통상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까지는 확산세가 주춤하는 패턴을 보이는 것을 감안하면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이다.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60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45명 △경기 100명 △인천 27명 등 수도권이 272명(59.1%)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34명 △전북 29명 △경북 25명 △대전 22명 △대구 17명 △강원·전남 각 15명 △충북 10명 △경남 7명 △광주 6명 △울산·충남 각 4명 등 총 188명(40.9%)이다.

가족·지인모임, 식당, 어린이집, 사업장 등 집단감염 사례가 늘면서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은 어린이집으로까지 번졌고, 현재 누적 확진자가 40명에 이른다.

부산의 한 유흥주점 관련 누적 확진자는 273명으로 집계됐다. 9개 시도에 걸쳐 있는 자매교회 순회 모임 사례의 경우도 누적 확진자가 134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지난 1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스1

해외 유입 확진자는 1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24명보다 6명 적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었다. 이로써 누적 사망자는 1752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5%다. 위중증 환자는 하루 만에 15명 늘어난 총 112명으로 집계됐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누적 9만7363명,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총 7115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792만1290건으로, 이중 773만5905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전날 검사 건수는 5만2470건으로, 직전일 1만9344건보다 3만3126건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0.91%(5만2470명 중 478명)로, 직전일 2.45%(1만9344명 중 473명)보다 하락했다.

한편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은 '4차 유행'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방역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환자 한 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가 전국 모든 권역에서 1을 초과하면서 확진자 규모가 언제든 커질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한 주가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회복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느냐 하는 중대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라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부는 다음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현재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조정안을 오는 9일 발표할 방침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