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인천시장에게 요구…"용산참사 때도 현장진압 총괄"
"촛불집회 과잉진압 경찰관 인천 자치경찰위원 임명 거부해야"

인천 지역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 등은 6일 과잉진압 경력이 있는 전직 경찰 고위 간부를 자치경찰위원으로 임명하는 것을 거부해달라고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요구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지부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자치경찰위원으로 추천된 6명 후보에 대한 조사 결과 국가경찰위원회에서 추천한 신두호 후보가 자치경찰위원을 하기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자치경찰위원으로 부적합한 것으로 판단해 인천시장에게 임명 거부권을 행사할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신 후보는 2008년 촛불집회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장을 지냈으며, 2009년 용산참사 때는 기동대 투입 등 현장 진압 작전을 총괄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촛불집회 중 발생한 인권침해 사례와 관련해 지휘 책임을 물어 신 후보를 징계 조치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자치경찰제는 시민들의 생활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제도로 위원들은 인권 감수성이 누구보다 뛰어나야 한다"며 "특히 상임위원으로 알려진 국가경찰위원회 추천 인사는 다른 위원보다도 친시민적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후보의 경찰 재직 당시 과잉진압 경력을 볼 때 부적합한 인물임이 분명하다"며 "인천 시민사회는 신 후보에게 시민들의 안전을 맡길 수 없으며 인천시장이 관련 조례에 따라 임명을 거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앞서 국가경찰위원회, 교육청, 인천시의회, 추천위원회 등을 통해 6명의 자치경찰위원 후보를 추천받았으며 위원장 지명과 검증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위원회를 출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