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석고 11·우송고 4·대전여고 4명 등…가족·교사도 감염
대전 보습학원 매개 중고생 등 확진자 26명으로 늘어

대전시 동구 보습학원을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명으로 늘었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고교생 8명(대전 1399∼1406번)과 이들 학생이 다니는 학교 교사(대전 1407번)가 전날 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습학원 강사(대전 1362번)와 수강생 2명(대전 1326·1335번)이 지난 2∼3일 잇따라 확진되자 방역당국이 수강생과 수강생이 다니는 학교 학생·교직원 등을 검사하면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관련 확진자들은 강사 1명, 중고생 22명, 중고생의 부모 2명, 교사 1명 등이다.

학교별로는 명석고 11명, 우송고 4명, 대전여고 5명(교사 1명 포함), 가양중 1명, 한밭여중 1명, 송촌고 1명이다.

이들 학교는 이번 주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으며, 학원에 대해서는 오는 18일까지 휴원 조치가 내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