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박 코로나 차단 위한 포트 스루 플랫폼 개발 착수

부산시는 정부의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공모에서 해외 유입 선박의 감염병 확산 방지 포트 스루 플랫폼 개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 공모사업은 과학기술을 이용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것으로 과제당 5억원의 사업비가 배정된다.

지난해 7월 감천항에서 해외 선박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자 국립부산검역소가 승선 검역을 통한 전수조사를 하고 있지만, 대면 검사 위험성과 인력·업무 과부하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7월 지역 현안 수요조사를 제출해 선정됐고 연구자, 항만공사, 항만 종사자, 주민이 최종 기획안을 도출, 3월에 문제해결 기획안을 제출해 최종 선정됐다.

'포트 스루 플랫폼 개발' 사업은 드론을 활용한 진단 키트 배송·회수, 일반인이 마스크 패치에 호흡, 기침 등으로 타액을 포집하는 검체 수집, 승선원의 검체 데이터 식별을 위한 안면인식 바코드 출력 시스템, 항만 근무자와 주민을 위한 알림 시스템 등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안전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혁신적 감염병 대응 체계를 만들어 시민 안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