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 시민운동 폄훼시도 중단" 촉구

코리아협의회 등 재독시민사회단체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2017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독일 베를린을 방문했을 당시 갈비뼈가 골절된 것이 은폐됐다는 주장과 관련, "통증을 호소하거나 의심할만한 정황이 없었다"고 밝혔다.

재독시민사회단체 "길원옥 할머니 갈비뼈 통증 호소 없었다"

한민족유럽연대, 재독한국여성모임, 민중문화모임,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베를린지회 등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2017년 12월 1일 독일에 도착해 같은 달 6일 독일을 떠날 때까지 할머니의 갈비뼈가 부러진 사실도, 그러한 통증을 호소하거나 이를 의심할만한 정황이 없었다는 것을 명확히 밝힌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유튜브를 통해 2017년 독일방문 당시 '할머니의 갈비뼈가 부러졌는데도 끌고 다니며 노래를 시켰다'는 식의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격한 분노를 느낀다"면서 "이는 긴 세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연대해 함께해온 독일 시민사회와 동포들에게 큰 상처와 분노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짓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을 폄훼하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길원옥 할머니는 당시 유럽연합(EU) 의회의 일본군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 채택 10주년을 맞아 독일과 유럽의 여성인권단체들과 학자, 정치인 등과 적극 협력해 결의의 이행을 요구하고, 전시 성폭력 중단을 위한 논의와 결의를 끌어내기 위해 1주일 일정으로 베를린을 방문했었다는 게 이들 단체의 설명이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베를린의 평화의 소녀상이 굳건히 자리를 지키기까지, 유럽 전역으로 반인도적 인권유린의 역사가 널리 알려지고 연대가 터 잡기까지 길원옥 할머니의 숭고한 발걸음이 밑거름이 됐다"면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를 딛고 일어나 정의의 상징이 돼준 피해자들의 헌신을 폄훼하는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허위사실 유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정대협 상임대표로 있던 2017년 12월, 독일에 동행한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가 골절된 것을 숨기고 끌고 다니며 노래를 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의원은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재독시민사회단체 "길원옥 할머니 갈비뼈 통증 호소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