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기록물 옹기에 보관…"금산면서 4대 종교 역사 한눈에"
'천주교 정착 역사 간직'…'김제 수류성당지' 전북문화재 지정

호남 지역 천주교 정착 역사가 고스란히 담긴 '김제 수류성당지'가 전북 문화재로 지정됐다.

전북 김제시는 금산면 소재 수류성당지가 전북도 문화재위원회의 최종심의를 통과해 문화재 지정이 확정됐다고 5일 밝혔다.

앞서 금산면에는 초기 개신교 교회의 원형이 보존된 금산교회가 전북 문화재로, 미륵신앙의 성지인 금산사가 국가 사적으로, 증산교의 성지인 증산법종교 본부가 국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이처럼 4대 종교 모두의 역사적 흔적이 1개 면 단위에서 사적 혹은 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전국 최초 사례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에 전북문화재로 지적된 수류성당지는 6·25 사변 당시 호남권의 천주교 기록물을 옹기에 담아 땅속에 묻어 보존했던 공간이다.

천주교 신도들이 인민군에 학살됐던 가슴 아픈 역사의 공간이기도 하다.

시는 추후 금산면이 우리나라 종교 문화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역사, 문화, 관광 분야 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준배 시장은 "김제는 한국의 정신문화사 흐름을 한눈에 알 수 있는 표본이 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김제시민, 전북도민의 문화적 자긍심도 매우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