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국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지역감염 사례 첫 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특히 남아프리카공화국발(發) 변이 바이러스는 국내 지역사회에서도 전파된 사례까 발견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일 주요 3종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41명 늘어 총 33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41명 가운데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가 31명,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변이 감염자가 10명이다. 브라질 변이 감염자는 추가로 나오지 않았다.

변이 감염자가 나온 국내 집단발병 사례는 총 19건으로 늘었다. 신규 변이 감염자 41명의 국적은 내국인 26명, 외국인 15명이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 사례는 22명, 해외유입 사례는 19명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