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5G 상용화 2년 불통 여전…이통3사 보상해야"

참여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은 5일 5세대 이동통신(5G)이 상용화한 지 2년이 됐는데도 이동통신사 3사의 '5G 불통'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부와 이통사들의 책임을 촉구했다.

참여연대와 민생경제연구소·소비자시민모임 등은 이날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통3사는 5G 상용화 2년이 지나도록 부족한 기지국과 통신 불통, 최신 단말기 5G 전용 출시, 고가 요금제 등의 문제를 해결할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해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분쟁조정위에서 1인당 최대 35만원 보상을 권고한 만큼 이른 시일 내에 불통 문제를 겪고 있는 5G 가입자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고 5G 기지국이 충분히 확보될 때까지 요금을 대폭 인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회경제국장은 "정부는 참여연대가 진행한 5G 허위 과장광고, 5G 가입강요 행위 공정위 신고에 대해서도 별다른 조사도 없이 이통사들이 내놓는 해명을 그대로 반복했다"며 "5G 문제의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