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사태, 일본의 근본적 반성 없기에 일어난 현상" 주장
한중일 39개 시민·학술단체 "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해야"

한국과 중국, 일본의 39개 시민·학술단체가 5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논문은 철회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은 한국의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일본의 어린이와교과서전국네트21, 중국의 상하이사범대학 중국위안부문제연구중심 등 3개 단체가 발의했고, 36개(한국 17개·일본 15개·중국 4개) 단체가 찬동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램지어 교수는 인종주의·식민주의' 주장을 철회하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단체들은 성명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위안부) 강제 동원과 인권 유린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많은 증거와 증언을 무시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의 주장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며 "일본군 위안부가 성매매 여성이라는 분석과 주장은 이미 오래전부터 일본의 전쟁 책임 부정론자들이 주장해 오던 것과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한중일 39개 시민·학술단체 "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해야"

단체들은 램지어 교수가 다른 논문을 통해 1923년 관동대지진 때 벌어진 일본인에 의한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고, 또 다른 논문에선 재일조선인 등 일본 내 소수 집단에 대해 차별적인 인식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의 피해자와 소수자에 대한 증오와 혐오, 조롱과 모욕은 일부 학계와 정치세력의 계급차별적이고 인종주의적이며 식민주의적인 시각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단체들은 "램지어 사태에는 학문의 자유를 넘어서는, 좀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잠재해 있다"며 "일본이 근대국가, 제국을 건설하고, 식민지배, 침략전쟁을 일으키면서 저지른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그리고 인권 유린에 대한 근본적 반성이 없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필연적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한중일 39개 시민·학술단체 "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해야"

일본 정부는 1993년 '고노 담화'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했지만, 이후 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동원의 증거가 없다는 식의 논리로 고노 담화 무력화를 시도했다고 단체들은 비판했다.

일본 정부의 이런 대응으로 인해 램지어 교수의 인종주의적 주장이 학문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학술지에 실리는 사태가 초래됐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에게 논문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하버드 대학과 논문을 게재한 학술지 '국제법경제학 리뷰'에도 논문 재심사와 철회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