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도시협의회 "미얀마 군부, 학살 멈춰야…민중들과 연대"

전국 지방자치단체 22곳을 회원으로 둔 한국인권도시협의회는 5일 미얀마 군부의 민간인 학살을 규탄하고 현지 시민들의 민주화운동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인권도시협의회장을 맡은 이동진 서울시 도봉구청장과 회원 지자체장들은 이날 서울 용산구 주한미얀마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군부에 자국민 유혈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옹호하는 세계 시민의 일원으로서 군부 쿠데타 세력의 무시무시한 폭압에도 굴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고 있는 미얀마 민중들에게 강력한 연대와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시민들이 미얀마의 자유, 인권, 평화와 민주주의의 회복을 위해 함께 마음을 모아 연대할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