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어르신 일터로 지하철역 공방·카페 열어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지하철 역사 안에 노인들을 고용하는 가게를 열었다고 5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12월 서울교통공사와 상가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지하철 5호선 우장산역과 김포공항역에 공간을 마련했다.

이어 각 역사에 '호호실실 공방'과 '카페 이막'을 꾸리고, 개점에 앞서 현장 실무 교육도 진행했다.

김포공항역에 들어선 '호호실실 공방'은 초콜릿·떡·과자 등 제주 특산품과 수세미·파우치·가방 등 손수 제작한 손뜨개 공예품을 판매한다.

우장산역에 문을 연 '카페 이막'에서는 커피·컵과일·샌드위치·쿠키 등을 판매한다.

카페 안에 있는 지하철 택배 사무실에서 택배 신청도 접수한다.

이들 상점은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며, 만 60세 이상 직원 총 73명이 교대로 운영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시니어 상점 개점이 어르신들의 경제적 자립뿐 아니라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에게 자긍심과 만족도 높은 일자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