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추경 92억원 편성…코로나19 극복 지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계층 지원을 위해 92억원 규모로 올해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추경은 서울시와 각 자치구가 협력해 추진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 필요한 예산을 반영했다.

소상공인 무이자 융자, 폐업 소상공인 지원금, 취업 장려금, 저소득층 생활 지원금, 돌봄시설 운영비 등이 해당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추경안이 확정되면 신속하게 집행해 구민 생활 안정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