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생 449명-해외유입 24명…전국서 집단감염 속출
[2보] 코로나19 어제 473명 확진, 엿새만에 400명대…휴일 효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5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73명 늘어 누적 10만5천75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43명)보다 70명 줄면서 지난달 30일(447명) 이후 엿새 만에 400명대로 떨어졌다.

이는 주말·휴일 검사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한 영향에 따른 것으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휴일 효과'에도 5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나온 것은 그만큼 확산세가 여전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49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그간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정체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연일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7명→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을 나타냈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5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