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공사장서 용접 발화 추정 불…1명 중상

경기 부천 한 공사장에서 불이 나 50대 근로자가 중상을 입었다.

5일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52분께 부천시 소사본동 한 신축 공동주택 공사장에서 불이 나 30여 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용접 작업을 하던 공사장 근로자 A(59)씨가 등과 엉덩이 부위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또 공사장 1층 내부와 전기설비 등이 타 4천729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진화 작업에는 소방관 등 68명과 펌프 차량 등 장비 39대가 동원됐다.

소방 당국은 용접 작업 중 불꽃이 건설 자재 등에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A씨는 자체 진화하려고 나섰다가 불이 바지에 옮겨붙으면서 중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