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자 "끝까지 사실을 밝힐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사진=한경DB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사진=한경DB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에게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폭로자 A 씨가 피소를 당했다. 이에 A 씨는 자신을 고소한 박초롱과 소속사를 맞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한 매체에 따르면 A 씨는 서울 강남경찰서에 박초롱을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A 씨는 "박초롱이 학폭을 사과하지 않고 법적 대응을 했다"며 "저도 끝까지 사실을 밝힐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학폭 사실 공개 후 악성 댓글 등 2차 가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악플은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박초롱과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폭로자 A 씨는 고등학교에 다니던 2008년 길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박초롱과 그의 친구들에게 머리와 어깨 등을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폭로자 A 씨에 주장에 따르면 박초롱은 애초 사건을 기억하며 미안하다고 사과했으나, 두 번째 통화에서는 학폭을 부인했다. A 씨는 "박초롱이 사과했던 내용을 녹음파일로 가지고 있고, 끝까지 사과를 거부하면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핑크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5일 "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내기이며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도 협박을 해왔고,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나 A 씨는 사실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입장을 밝힌대로 저희 또한 증거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초롱 측은 지난 1일 "최근 박초롱이 어린 시절 친구였던 김씨로부터 협박성 연락을 받았다"며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A 씨에 대한 형사 고소장을 강남경찰서에 1차 접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