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맹견 안락사, 업소 폐업 절차 밟는 중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맹견 보험의무화 관련 맹견 수입 금지 및 개농장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맹견 보험의무화 관련 맹견 수입 금지 및 개농장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종업원들이 업주가 키우던 맹견에 잇따라 물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월7일 오전 9시30분께 경기 안성시 한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A씨(28)가 사장 B씨가 키우던 맹견 '도고 아르젠티노'에게 공격을 당했다.

당시 가게에 홀로 있던 A씨는 이 개를 우리에서 꺼내 입마개를 씌우는 과정에서 다리를 물렸고, 몸통 길이가 1m 남짓한 개에게 물린 채 6~7분간 끌려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 사고로 팔·다리의 피부와 근육이 찢어지고 괴사되는 부상을 당해 총 9번의 수술을 받고 현재까지 입원 치료 중이다.

A씨에 따르면 A씨는 사고 직후 외출 중인 B씨에게 119를 부르겠다고 연락했지만 B씨가 직접 차를 몰아 A씨를 병원 응급실에 데려갔다. 또 치료비와 간병비 등 500만원이 넘는 비용이 발생했지만 B씨는 29만원만 지급한 후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A씨를 공격한 이 개는 앞서 지난 1월에도 다른 아르바이트생을 물어 전치 3주 이상의 부상을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근무자는 임신 중 사고를 당해 유산의 아픔까지 겪었지만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한편, B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금전적인 상황이 여의치 않아 A씨의 연락을 피한 것은 사실이다. 형편이 나아지는 대로 A씨의 치료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는 사고 일주일 뒤 안락사시켰고, 운영하던 애견카페도 폐업 절차를 밟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