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사진=연합뉴스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사진=연합뉴스

'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김태현(사진·25)이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고 첫 입장을 밝혔다.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씨는 5일 오후 9시께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3차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다만 '피해자를 왜 살해했나' '피해자에게 미안하지 않나' 등의 추가 질문에는 별도의 답을 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라탔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40분간의 논의 끝에 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