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21명·경기 88명·인천 24명 등 수도권 233명, 비수도권 119명
당국·전문가, 4차 유행 우려…"거리두기 상향 등 통해 확산 억제해야"
오후 6시까지 352명, 내일 400명대 예상…"방역조치 강화해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5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84명보다 32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33명(66.2%), 비수도권이 119명(33.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21명, 경기 88명, 부산 29명, 인천 24명, 경북 23명, 강원·전북 각 13명, 대구·전남 각 10명, 대전 6명, 충북 5명, 경남 4명, 광주·충남 각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울산·세종·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대 중후반, 많으면 5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89명이 늘어 최종 473명으로 마감됐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이 5개월째 지속 중인 가운데 최근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정부와 전문가들은 '4차 유행' 가능성을 공개 거론하고 있다.

정기석 한림대 의대 교수는 "현재 상황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을 경우 2주 뒤쯤이면 600∼700명까지 확진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 확진자 수가 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전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7명→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517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유행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96명으로, 아직은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최근 종교시설과 유흥업소 등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연일 확산하는 추세다.

9개 시도에서 감염자가 나온 자매교회 순회모임과 관련한 확진자는 접촉자 조사중 63명이 추가돼 누적 134명이 됐다.

부산의 유흥주점과 관련해서도 40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73명으로 늘었다.

또 충북 청주시·음성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총 26명이다.

이 밖에 서울 중랑구 실내체육시설(누적 12명), 인천 서구 회사·가족(19명), 경기 고양시 원당법당(25명), 강원 강릉시 헬스장(16명) 등의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