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후 3시 10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미화 작업을 하던 청소 근로자 A(75)씨가 7m 아래 배수로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허리와 골반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19 구급대는 경비원으로부터 "7∼8m 아래 배수로에 근로자가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크레인으로 A씨를 구조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7m 높이 배수로 위에 덮여 있던 철망을 걷어내고 낙엽을 쓸어내던 중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배수로 위에 철망 2개가 덮여 있었는데 굵은 철망을 빼내고 얇은 철망만 밟고 청소하던 중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파트 단지 청소하던 70대…7m 아래 배수로 추락해 부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