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범죄로 사회불안 야기"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서울경찰청 제공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서울경찰청 제공

경찰은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의 신상 정보를 5일 공개했다. 피의자의 이름은 김태현이다. 나이는 1996년생으로 만 24세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 특정강력범죄 피의자의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김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경찰은 "잔인한 범죄로 사회 불안을 야기하고, 신상공개 관련 국민청원이 접수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을 고려해 신상정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하고, 순차적으로 3명의 피해자를 모두 살해하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피의자가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범행 도구, 디지털포렌식 결과 등을 볼 때 충분한 증거가 확보돼 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달 23일 배송 기사로 위장해 피해자들의 집에 들어가 세 모녀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