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드림, 남수단 내전지역에 의류 지원

국내 유아동복기업 한세드림과 패션 상장기업인 한세엠케이가 아프리카 남수단 내전 지역 소년병들을 위해 50억원 상당의 의류를 공동 후원한다고 5일 밝혔다.

한세드림과 한세엠케이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의류 전달식을 열고 열악한 환경에서 고통받는 소년병들에게 의류를 후원하기로 약속했다. 전달식에는 임호영 한국청소년연맹 총재(왼쪽부터), 임흥세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 임동환 한세드림 대표, 문용린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기부 물품은 다음달 남수단에 도착할 예정이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