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5일 집단 하숙형 서당에서 폭력이 발생한 하동지역 관련 학교와 서당을 방문해 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박 교육감은 관련 학교를 먼저 방문해 현황과 지난 2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서당 관련 폭력 전수조사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후 관계자들과 피해 학생 보호 조치 등 종합적인 대책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교육감은 교육청에서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피해 학생들의 치유와 회복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전문가 상담, 피해 학생 치유를 위한 병·의원과 연계 방안 모색, 서당에서 숙식이 어려운 학생의 가정 복귀 지원, 가정 복귀가 어려운 학생들에 대해 교육청 시설을 이용한 숙식과 교육 지원 등 방안을 제시했다.

또 학생 안전에 관해 법령과 제도가 미비하더라도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감독과 관리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줄 것을 재차 강조했다.

학교 방문을 마친 박 교육감은 이후 청학동 소재 서당을 찾아 시설을 직접 점검하고 서당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학생 안전을 위해 제도권 밖 민간 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와 감독 의지를 밝히고, 집단 하숙형 서당 폭력 사건의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 점검 차원에서 이뤄졌다.

도교육청은 오는 7일 하동교육지원청에서 이수정 경남대 교수를 팀장으로 하는 '학교응급심리지원 전담팀'의 주재로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연다.

이밖에 서당 관련 폭력 전수조사가 끝나는 오는 12일부터 학생, 학부모, 교직원을 위한 위기 학생 선별 검사, 심리 치료와 상담 지원에 돌입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