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보는 피해자에 반말하며 술 강권
"이런 자리에서 요즘 젊은 사람은 뻣뻣하다"
음주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음주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서울 소재 하나은행 한 지점장이 대출을 문의했던 여성 고객을 술자리로 불러내 반말로 술을 마시라고 강권하고 "요즘 젊은 사람은 뻣뻣하다"는 등의 막말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측은 5일 해당 지점장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고 자체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출을 받으려 한 자신의 여자친구를 지점장이 접대부로 이용하려 했다고 주장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의 여자친구가 사업을 하고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어 대출을 받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의 여자친구는 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소상공인 대출을 받으려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고 대신 신용보증재단 담당자가 한 은행 지점장을 소개해줬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지점장을 소개 받은 다음 날 지점장이 한 횟집으로 오라고 했고 여자친구가 도착해보니 지점장이 일행과 술을 마시고 있었다"며 "여자친구가 술을 못 마신다고 하자 '술을 못 마시느냐? 대리운전 불러줄 테니 술을 마시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여자친구가 겁에 질려 통화를 핑계로 허둥지둥 밖으로 나왔다면서 "현재 여자친구는 분해서 잠도 못 자고 그때 상황을 생각하면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해당 지점장은 처음 본 피해자에게 반발로 술을 마시라고 강권했고 "요즘 80년생, 90년생들은 처음에 이렇게 이런 자리 있으면 긴장 해가지고 뻣뻣하게 굳어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자신을 '접대 여성'으로 여기는 듯한 말에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후 피해자는 지점장에게 항의 메시지를 보냈고, 지점장은 물론이고 지점장 부인까지 연락을 해 용서를 구하며 사건을 무마하려 한 것으로 확인됐다.

글쓴이는 "술을 먹고 자연스럽게 여자친구에게 연락한 것을 보면 이번 일이 처음 벌어진 건 아닌 것 같다"며 "지점장이 여자친구에게 사과한다고 (직장) 사무실로 무작정 찾아와서 수차례 전화했고 여자친구는 무서워서 통화를 하지 않았다"고 썼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