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위원장 조사 예정…충남자치경찰 공식 출범 연기
'파출소 소란' 논란 충남도 자치경찰위원장 결국 사의서 제출

파출소에서 경찰관에게 폭언했다는 등 논란의 중심에 선 충남도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충남도는 오열근 자치경찰위원장이 사의서를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임명된 후 닷새 만이다.

오 위원장은 지난 2일 오후 9시께 천안 동남구 청수파출소에서 소란을 피우다 경찰 조사를 받을 처지에 놓였다.

당시 근무 중인 경찰관과 자치경찰제 관련 얘기를 나누다가 목소리가 높아졌고, 이 과정에서 오 위원장이 물이 든 종이컵을 던지고 폭언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당시 파출소 근무 경찰관들은 오 위원장이 공무 집행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했다.

이 사건을 조사 중인 천안 동남경찰서는 오 위원장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충남도는 자치경찰위원회 공식 출범(5일)을 앞두고 지난달 31일 오열근 단국대 명예교수를 초대 위원장에 임명했다.

하지만 위원장이 경찰 조사를 받을 처지에 놓이자 이날 예정된 공식 출범식을 무기한 연기했다.

도는 6월까지 자치경찰제를 우선 시범 운영한 후 7월부터 전면 시행할 방침이었다.

양승조 지사는 오전에 열린 실국원장 회의에서 "자치경찰위원회 공식 출범식이 연기된 데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좀 더 철저하게 점검하고 준비해서 도민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자치경찰위원회가 출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