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5일 신상 공개심의위원회 개최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A씨가 4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A씨가 4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은 오는 5일 신상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노원구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A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심의한다고 4일 밝혔다.

2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택배기사로 위장해 B씨의 집에 들어간 뒤 혼자 있던 피해자 B씨의 여동생을 먼저 죽이고, 잇따라 집에 들어온 엄마와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A씨는 범행 후 자해를 시도했고, 곧장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과 치료를 받았다.

이후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고, 경찰은 이러한 A씨를 체포한 뒤 이틀간 조사를 벌여 전날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B씨가 연락과 만남을 거부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털어놨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