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인' 피의자 신상 공개 내일 심의

서울경찰청은 5일 신상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A씨의 이름과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는 문제를 심의한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3일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택배기사로 위장해 피해자들의 집에 들어간 그는 당시 집에 있던 작은 딸을 먼저 죽이고, 이어 귀가한 엄마와 큰딸을 차례로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온라인 게임에서 큰딸을 알게 됐으며 피해자가 만남과 대화를 거부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자해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씨가 회복된 후 체포영장을 집행했고, 이틀간의 조사 후 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후 도망과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