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49명·비수도권 135명
전날보다 36명 줄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 중반을 나타낸 4일 서울역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 중반을 나타낸 4일 서울역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닷새째 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4일에도 확진자 가 전국 곳곳에서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집계된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84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보다 36명 적다. 이는 주말·휴일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수도권에서 249명(64.8%), 비수도권에서 135명(35.2%)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140명, 경기 95명, 부산 47명, 경북 19명, 대구 15명, 인천 14명, 대전 12명, 충남 11명, 강원 9명, 경남 8명, 충북 7명, 전북 6명, 울산 1명 등이다. 광주·세종·전남·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밤까지 추가될 것을 감안하면 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중후반, 많으면 500명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3차 유행'은 지난해 11월 이후 본격화 해 최근까지 지속됐다. 이러한 가운데 집단감염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확진자 수는 지난달 30일 500명대로 올라선 뒤 계속해서 5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4차 유행'이 닥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정부와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전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82명→447명→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504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주로 교회, 직장, 유흥주점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며 확산세를 부추겼다.

경기 포천시 창호제조업 관련 확진자 수는 지난달 30일 이후 누적 13명이 됐다. 8개 시도에서 감염자가 나온 자매교회 순회모임과 관련해서는 확진자 수가 누적 71명에 달한다. 부산의 한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누적 233명으로 집계됐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