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방역 대응 강화키로
경남권 특별방역 시행…봄 축제 사전예약·산업체 집중점검

경남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강화된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 경상남도는 '경남권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했다.

특별방역대책에 따르면 최근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한 부산시는 다중이용시설을 집중관리하고 봄맞이 축제, 관광지 등에 대한 특별방역을 시행한다.

봄맞이 축제는 사전 예약을 받고 비대면 행사를 병행하는 등 밀집도를 최소화하며 경찰, 소방 등 유관 기관과 협력해 합동 방역 및 안전관리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관광지에는 현장 방역 요원을 배치해 방역수칙을 안내하는 등 점검을 강화한다.

울산시는 감염 취약시설과 사업장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특히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국가기반산업체가 밀집한 특성을 고려해 기업체와의 상시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관내 업체를 대상으로 방역지침 컨설팅을 지원하고, 기업체와 방역비상연락망을 구축한다.

해외 입국자의 임시격리시설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며, 상시근로자와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사업체에 대한 특별점검도 실시한다.

경남은 감염 전파 추이를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고, 업종별 집합금지시설과 집합제한시설을 지정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있다.

산후조리원, 노숙인시설, 여성아동보호시설 등 취약시설에 대한 전수검사와 농업분야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 등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선제검사도 시행했다.

경남은 또 봄철 여행기간 중에는 지역축제를 취소하도록 권고하는 한편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 점검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