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 18∼29세 > 30대 > 60대 > 80세 이상 > 70대 순
연령대별 인구 대비 접종률은 80세 이상이 최고…6.02%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가운데 연령대 별로는 50대가 20만여명으로 가장 많고, 성별로는 여성이 약 70%를 차지해 남성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0시 기준 성별·연령별 1차 접종자 현황을 이같이 발표했다.

방대본 통계에 따르면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뒤 총 96만2천83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접종률은 19.2%다.

연령대 별로 보면 50대 접종자가 20만2천861명으로, 21.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날 0시 기준 50대 접종 대상자(27만2천588명)의 74.4%가 백신을 맞은 셈이다.

50대 다음으로는 40대(15만3천415명·15.9%), 18∼29세(15만2천268명·15.8%), 30대(14만4천511명·15.0%), 60대(13만3천365명·13.9%), 80세 이상(12만1천441명·12.6%), 70대(5만4천222명·5.6%)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별 인구 대비 접종률은 80세 이상이 6.02%로 가장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이 67만1천212명으로 69.8%를 차지해 남성(29만871명·30.2%)의 배 이상에 달했다.

현재까지 접종대상 숫자도 여성이 317만2천926명으로, 남성 183만9천497명보다 많다.

접종률 역시 여성이 21.2%, 남성 15.8%에 비해 높다.

이는 고령층의 경우 여성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데다 우선접종이 시작된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종사자 상당수가 여성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백신 1차 접종자 50대 '최다' 20만2천861명…여성이 70% 차지

지역별로 보면 1차 접종자 가운데 가장 많은 인원이 경기도(20만799명)에서 나왔다.

이는 이날 0시 현재 경기 지역의 접종 대상자가 105만8천47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1차 접종자가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으로 3천481명이었다.

세종은 17개 시도 가운데 현시점 기준으로 접종 대상자도 가장 적다.

지역별 접종률은 광주가 29.7%(13만6천396명 중 4만471명)로 가장 높고, 강원이 16.1%(19만3천700명 중 3만1천247명)로 가장 낮다.

한편 1분기 접종기관별 접종 현황을 보면 가장 많은 사람이 접종을 받은 곳은 고위험 의료기관(33만8천547명)이고, 가장 높은 접종률을 나타낸 곳은 '기타 대상자'를 제외하면 코로나19 치료병원(95.2%)이다.

2분기 현황만 보면 요양병원에서 가장 많은 11만9천261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접종률 역시 56.8%로 가장 높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