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성폭력 후계자를 절대 시장으로 만들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 남구 엘지메트로시티아파트 앞에서 열린 박형준 후보 합동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성폭력 후계자'로 규정하고 박형준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4월 7일 보궐선거는 과거 오거돈 시장의 성폭력 사태로 발생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단순한 부산시장 보선이 아니다"며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부 실정을 명확하게 심판하는 선거"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4년을 강하게 비판하며 "부산에서 박형준을 시장으로 만들고, 서울에서 오세훈을 시장으로 만들면 이 정부가 각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과연 무엇을 했는지 알 수가 없다"며 "양극화가 지난 4년간 훨씬 더 많이 벌어졌고, 국민 갈등이 더 심화한 게 문재인 정부 실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거론하면서 "대통령 된 사람이 나라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 몇 달 앞을 못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 공급이 제대로 안 돼 세계에서 111번째 백신접종 국가가 됐다.

얼마나 창피스러운 노릇인가"라며 "정부가 미래를 조금이라도 예측했으면 이런 사태는 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미래에 대한 아무 계획이 없는데 어떻게 국민들이 미래를 설계할 수 있겠느냐"며 "이번 보선에서 반드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그 심판이 바로 박형준 후보를 시장으로 당선시키는 것이고, 그것이 문재인 정부 심판의 첫 신호를 부산에서 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전투표를 보니 박형준 후보가 많은 차이로 당선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박형준이 앞서있다는 생각만 하지 말고 모두가 투표해서 박형준이 보다 많은 표 차로 부산시장에 당선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후보는 "이번에 압승을 거둬서 내년 대한민국 기초를 만들고 리더십의 파동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합동유세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서병수·조경태·이헌승·김도읍·김태호·김기현·하태경·황보승희·안병길·김희곤·백종헌·정운천 의원, 이언주·박민식 전 의원 등 선대위 지도부와 전·현직 의원들이 대거 함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