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LPG충전소 화재…자연연소로 37시간 만에 진화

광주 한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 없이 분출 가스를 완전히 태우는 방식으로 37시간 만에 진화가 마무리됐다.

4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시 26분께 광주 광산구 수완동 외곽의 LPG 충전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사고는 땅속에 묻힌 LPG 저장탱크를 관리하는 옥외 창고에서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저장탱크를 채우는 작업 중 LPG가 유출됐고, 폭발과 화재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국은 담당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나섰다.

배관 차단 등 무리한 진압에 나섰다가 투입 인력이 다칠 우려가 있어 먼 거리에서 물을 뿌려 저장탱크 온도를 낮추며 자연연소 방식으로 진화 작업을 진행했다.

옥외 창고 배관을 통해 분출된 가스가 소진되면서 진화는 이튿날인 4일 오후 2시 20분께 완료됐다.

사고 직전 20t 용량인 저장탱크에는 3t 정도가 남아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충전소가 심야 영업을 하지 않았고 인적이 드문 곳에 자리해 폭발과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폭발 충격에 의해 충전소 사무실과 인접 건물, 주차된 자동차 등이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관계 기관과 합동으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