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는 4월부터 백신접종 분위기 확산과 백신 불안감 및 안전성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백신 특별휴가제를 실시한다고 4일 발표했다.
행정안전부의 복무관리지침은 공무원들이 백신접종을 할 경우 접종 당일 공가를 부여하고, 접종 다음 날은 이상반응이 있을 경우에만 1일의 병가를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는 이러한 복무사항은 공무원들의 자발적인 백신접종 참여와 백신접종에 따른 안전성을 함께 높이기에는 다소 부족하다고 판단, 행정안전부 복무관리 지침보다 진전된 휴가제를 실시한다.

정부의 백신접종 계획에 따라 4월부터 75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백신접종이 시작되고, 5월 65세~74세 어르신, 6월 유치원 어린이집 교사, 보건의료인,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7월 이후 18세~64세 성인 등에 대한 백신접종이 진행된다.

시 소속 전 공무원과 공무직 근로자들에게 접종 당일에는 공가를 사용해 접종을 받도록 하고, 접종 다음 날에는 백신접종과 연계해 코로나 방역유공에 따른 특별휴가를 준다.
지난해 6월 코로나 방역 유공 특별휴가를 시행한 이후 올해 처음으로 이번 백신접종과 연계해 특별휴가를 실시함으로써 이상반응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코로나19 방역에 헌신적으로 노력해 온 직원들을 격려한다는 취지다.

특별휴가는 백신접종을 마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을 포함해 앞으로 접종을 할 시 본청 및 사업소 직원 6200명과 공무직 근로자 940명 등 7100여 명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특별휴가에 따른 업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대행자 지정, 백신접종일정 분산 등 복무관리 조치도 함께 이루어진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드라이브스루, 생활치료센터, 마스크쓰GO 운동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취해 왔다”며 “올해 하반기 백신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을 하루라도 앞당기려면 보다 실효성있는 조치가 필요하고, 백신 특별휴가제 시행으로 백신접종 분위기가 지역사회로 전파되고, 집단면역 형성을 앞당길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