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인' 피의자 오늘 구속 여부 결정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피의자 A씨의 구속 여부가 4일 결정된다.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후 2시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A씨는 지난달 25일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범행 후 자해로 목을 다친 채 발견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씨가 대화에 지장이 없는 수준으로 회복되자 체포영장을 집행해 지난 2일과 3일 두 차례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심리 분석을 위해 프로파일러를 조사에 투입하고 큰딸 B씨와의 관계와 범행 동기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A씨의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경찰은 다음 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를 논의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