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교원들 교대·사대서 원격수업 실습한다…미래교육센터 확대

예비 교원들의 원격수업 실습을 위해 마련된 미래교육센터가 올해 전국 모든 교육대학교와 국립 사범대학교에 확대 설치된다.

교육부는 올해 59억4천만원을 투입해 전국 모든 교대와 국립 사대 총 18곳에 미래교육센터를 추가 설치하는 '교원양성대학 원격수업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미래교육센터는 원격수업 실습실과 온라인 콘텐츠 제작·실습실을 갖춰 예비 교원들이 원격 수업 활동을 실습할 수 있는 공간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공모를 거쳐 교대·사대 총 10곳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했다.

올해에는 나머지 교대와 국립 사대에도 미래교육센터가 확대 설치된다.

미래교육센터가 설치되면 예비 교원들은 초·중등학교의 원격 교육 상황을 체험할 수 있게 된다.

대학은 원격 수업, 온라인 학급 관리, 교육용 운영체제(플랫폼) 활용 등을 교육 과정에 반영해 예비 교원의 원격 수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사업수행기관인 한국과학창의재단과 함께 미래교육센터 설치를 앞둔 대학에 사업 계획을 안내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7일 개최한다.

교육부는 향후 미래교육센터를 통해 현직 교원들의 미래 교육 역량 재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학교 현장과 대학이 연계된 공동 연구에도 미래교육센터를 활용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사회에 대비한 예비·현직 교원의 원격 교육 역량을 강화하는 데 미래교육센터가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