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올해 외국인 환자 유치와 의료산업체 수출 지원 등 국제의료 사업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 외국인 환자 유치·의료산업 수출 지원 강화

올해부터 '외국인 환자 유치 관련 사무'가 보건복지부에서 시도 지자체로 이양됨에 따라 도는 외국인 환자 유치 컨설팅 및 마케팅, 환자 유치기관 등록 업무 등을 직접 맡아 추진한다.

환자 불법 유치행위에 대한 관리·감독 역할도 강화한다.

도내 의료산업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베트남(5월), 중동(6월), 우즈베키스탄·인도네시아(하반기) 등 국가와 협의를 이어가고 해외 바이어와 일대일 매칭 상담도 주선한다.

한러 국제의료학술대회(5∼6월), 지방정부 온라인 실무협의회(상반기), 해외 지방정부와 보건의료협력 MOU 체결(연내) 등도 추진한다.

의료 학술대회와 상담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해외 의료물품 지원, 해외환자 초청 무료 수술 등 인도적 차원의 나눔 의료도 이어갈 방침이다.

최영성 도 보건의료과장은 "국제 보건의료 협력사업의 새로운 모델을 계속 개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사업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말 기준 경기도 내 외국인 환자 유치 등록 의료기관(162개)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외국인 환자는 5만3천413명이다.

이는 2018년(4만6천379명)보다 15.2% 증가한 규모다.

국적별로는 미국(28.8%), 중국(22.6%), 러시아(5.4%), 카자흐스탄(4.1%), 몽골(4.0%) 순이다.

진료 과목은 내과, 정형외과, 건강검진센터, 일반외과, 산부인과, 신경외과, 소아청소년과 순으로 많았다.

도는 외국인들이 의료 수준, 지리적 장점, 진료비용 등을 고려해 도내 의료기관을 찾은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