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용의자 신원 특정해 조사 예정
길거리서 택배기사 폭행…"배달이나 하라며 비하도"

대전 유성경찰서는 길거리에서 택배기사를 때린 혐의 등으로 A씨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1시 30분께 대전 유성구 한 주유소 인근에서 택배기사를 손으로 치거나 밀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당시 A씨가 "배달이나 하라"는 취지로 자신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서 A씨 이름과 연락처를 확인한 뒤 귀가 조처했다.

이후 A씨 휴대전화가 한동안 꺼져 있기는 했으나, 차적 조회 등을 거쳐 신원 파악하는 데 문제는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